제1회 세일 한국가곡상 - 수상자 요석(樂石) 김성태 > 세일한국가곡상 수상자

본문 바로가기
  • 인스타그램 바로가기(새창열림)
  • 페이스북 바로가기(새창열림)
  • 유튜브 바로가기(새창열림)
  • home
  • contactus
  • sitemap


제1회 세일 한국가곡상 - 수상자 요석(樂石) 김성태

작성자 세일문화재단
작성일 17-01-31 17:22 | 조회 1,115 | 댓글 0

본문

1ead4dfc872716dbe082796400582ff3_1485850

1회 세일 한국가곡상

 

수상자     요석(樂石) 김성태

1910 11 9일 경성부(지금의 서울)에서 태어난 작곡가 김성태는 기독교 가정에서 자라 어릴 때에 서양음악을 교회에서 접했다. 18(1927,경신중학교 2)의 비교적 늦은 나이에 바이올린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일본으로 편입학하여 일본 중학교를 졸업했다(교도 양양중학교1930-31). 그후 한국으로 돌아와 잠깐 연희전문학교 상과에 축구 특기자로 다니면서 현제명과 채동선에게 작곡을 배웠는데 이때 현제명과의 만남은 두 사람이 거의 인생의 동반관계가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일본 동경 고등음악학교(현 구니다치 음악대학)에서 작곡공부를 마치고 다시 귀국한 그는 경성보육학교 합창단 상임지휘자(1939-1945)와 보성전문학교 음악강사로 활동하였다. 1943년에는 만주신경교향악단에 입단하여 영화 {사랑과 원수}의 영화음악을 작곡하기도 했다. 해방 후에 채동선이 설립한 고려교향악단의 객원지휘자(1945-1946)로 지내면서 현제명이 설립한 경성음악학교에서 교육자로 활약했다. 경성음악학교가 서울대학으로 편입된 1946년부터 정년이 된 1976년까지 서울대 음대 교수로 지냈고 학장직을 맡기도 하였다(1960-1976). 1955-1956년의 일년간 미국 인디애나주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작곡공부를 했던 그는 1969년 연세대학교에서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한국방송윤리위원회 위원(1971), 예술원장(1993), 주식회사 예음 대표이사(1984)를 지냈다.

 

‘서구의 합리적인 작곡기법을 도입해 우리 가곡 이론의 기초를 만들고 우리 어법의 개발과 그 정착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인물’, ‘한국 음악의 브람스', ’가곡뿐 아니라 대중사회의 전개를 예견해 방송음악, 영화음악에도 큰 기여를 한 선각자‘라고 평가를 받는 그는 한국 현대음악의 살아있는 역사 그 자체로서의 인물이다.

 

주요 가곡

산유화, 동심초, 한송이 흰 백합화, , 이별의 노래, 추억, 사친, 진달래외 다수

 

주요 저서 및 작곡집

『새야새야 파랑새야』(동요집, 1934)

『조선민요곡집』(1946)

『한국민요곡집』(1954)

『가곡집』(1955)

『김성태 가곡집』(1971)

『김성태 가곡집』(1991)

 

주요 수상경력

문화훈장 대통령장(1962)

예술원 예술상(1964)

국민훈장 동백장(1976)

5.16 민족상 예술상(1985)외 다수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414 (역삼동 727-13) 대표전화 02-555-4713 팩스 02-555-4718
Nonhyun-Dong, Gangnam-gu, Seoul, Korea, as 414 ( 727-13 yeoksam-Dong) Tel 02-555-4713 Fax 02-555-4718
Copyright since 2008 SEIL Music & Culture Foundation all rights reserved.